무디스 "이동통신요금 인하, 이통사 신용도 약화시킬 것"
무디스 "이동통신요금 인하, 이통사 신용도 약화시킬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울파이낸스DB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가 한국 정부의 이동통신 요금 인하 조치가 통신사업자의 신용도를 약화시킬 것이라고 분석했다. 

12일 무디스는 한국 정부의 이동통신요금 인하가 SK텔레콤(A3·부정적)과 KT(A3·안정적) 등 통신사업자의 이동통신 부문 매출 축소와 신용지표 약화로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션 황 애널리스트는 "정부의 이동통신 요금 인하 조치에 따른 SK텔레콤과 KT의 이동통신 매출 감소는 올해 3∼4%, 내년 2% 수준으로 예상된다"며 "에비타(EBITDA) 대비 조정차입금 비율은 2018∼2019년 0.1배 상승해 SK텔레콤은 2.3배, KT는 1.9배 수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또 정부가 추진 중인 보편요금제 도입 가능성과 요금경쟁 확대로 인해 통신사업자의 이동통신 요금이 추가로 축소될 수 있다"면서 "이에 따라 상응하는 수준의 마케팅 비용 축소가 없는 한 통신사업자의 수익성과 신용지표에 추가적인 압력이 발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2017년 9월 선택 약정할인율을 종전 20%에서 25%로 상향 조정했고, 저소득층과 노인세대 대상으로 요금 감면 조치를 발표했다.

또 정부는 SK텔레콤이 요금을 낮춘 보편요금제를 도입하도록 의무화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