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감원장 "은행 가산금리 불합리 사례 확인…감독 강화해야"
윤석헌 금감원장 "은행 가산금리 불합리 사례 확인…감독 강화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원회의서 금리 정보제공·공시 강화 및 '대출금리 모범규준' 개선 주문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사진=금융감독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사진=금융감독원)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은행의 대출금리 산정체계에 대한 체계적 감독 강화를 주문했다. 금융소비자가 은행의 금리산출내역을 보다 정확히 알 수 있도록 정보제공과 금리공시 등을 강화해야 한다는 것이다. 

윤 원장은 12일 오전 본원에서 열린 임원회의 자리에서 "은행의 금리산정체계 적정성에 대해 점검한 결과, 가산금리나 목표이익률 산정이 체계적·합리적으로 이뤄지지 못하고 있는 사례들이 확인됐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금감원 점검 결과에 따르면 가산금리 인하요인 발생에도 인하 없이 수년간 고정값을 적용하거나 산출근거 없이 불합리하게 가산금리를 부과한 사례가 있었다. 일부 은행에서는 부당하게 은행 내규상 최고금리를 부과하거나 소득이 있음에도 소득을 과소 입력해 가산금리를 과다 부과한 사례도 나타났다.

윤 원장은 "은행의 대출금리는 시장원리에 따라 자율적으로 결정돼야 하지만, 금리산정 과정에서 합리성이 결여돼 있다면 이를 개선해 금융소비자가 불합리하게 피해를 입지 않도록 해야한다"고 말했다. 

특히 금리상승기에 취약 가계나 영세기업의 신용위험이 과도하게 평가돼 불공정하게 차별받지 않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그는 금융소비자가 은행의 금리산출내역을 보다 정확히 알 수 있도록 소비자에 대한 정보제공 및 금리공시 등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윤 원장은 "점검결과 나타난 문제점에 대해서는 은행과 태스크포스(TF) 구성 등을 통해 모범규준을 개선해 가산금리가 합리적으로 산출되고 투명하게 운용되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