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낚시와 경제] 제철 해산물을 맛보는 여행
[낚시와 경제] 제철 해산물을 맛보는 여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전수영 기자] 약식동원(藥食同源). 약과 음식은 같은 근원이란 뜻으로 음식을 잘 먹으면 약과 같다는 뜻이다. 값 비싼 음식보다 제철 재료로 만든 음식이 더 좋을 것이다. 그만큼 각 계절이 주는 기(氣)를 받아 성장하는 재료들은 맛도 좋고 영양소도 가득하다는 뜻일 것이다.

많은 이들이 좋아하는 회에도 제철이 있다. 동네 횟집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광어와 우럭은 그나마 사시사철 즐길 수 있지만 어종에 따라 계절별 맛이 다른 경우도 있다. 비슷한 생김새지만 겨울에는 방어가 맛이 좋고 여름에는 부시리가 훨씬 맛이 좋다. 민물고기 피라미와 비슷하게 생긴 보리멸은 날이 뜨거워지는 계절에 먹기 좋은 크기로 자란다. 내장과 지느러미, 대가리를 제거하고 비늘을 벗겨낸 후 튀김옷을 입혀 튀기면 아주 맛있는 별미가 된다.

요즘 시기 냉수대(冷水帶)가 들어오는 동해안과 남해안에는 성대낚시를 즐기는 낚시인들이 많다. 분홍빛깔의 몸통에 지느러미 안쪽이 녹색을 띄는 성대는 여름철에 최고의 맛을 낸다. 살이 희고 단단하며 회를 먹을 경우 달달한 끝맛으로 ‘달갱이’라고 부르기도 하며 잡아 올리면 '꾹꾹' 하는 소리를 내 '꾹꾹이'라고 불린다. 바닥에 사는 어종이어서 찌낚시를 주로 즐기는 동해 및 남해 낚시인 중에는 성대를 처음 보는 이들도 많아 그 생김새를 보고 놀라기도 한다. 맛 좋은 어종이지만 아쉽게도 수도권에서 성대를 취급하는 횟집은 거의 찾아볼 수 없어 회를 맛보기 위해서는 여행을 가야만 한다.

일 년 내내 잡을 수 있는 어종인 도다리는 '봄엔 도다리쑥국'이라는 소문으로 특히 봄철에 즐기는 이들이 많다. 대형 어종인 민어는 한여름에 잡아 올린 것을 최고로 친다. 민어는 껍데기에서 살 그리고 내장까지 버릴 게 하나 없는 생선으로 불리며 찜으로 주로 먹는데 더위에 지친 이들에게 보양식으로 통한다. 겨울을 알리는 어종인 도루묵은 강원도 양양 이북 지역을 대표하는 어종 중 하나다. 수천, 수만 마리가 떼 지어 유영하는 모습은 그야말로 장관이다. 초겨울 도루묵이 해안가까지 들어올 때면 지역민들과 여행객들은 통발을 들고 항구에 나가 도루묵을 잡는다. 한동안 타지에서 온 이들의 무분별한 남획으로 인해 이제는 일부 지역에서 주민들이 도루묵 잡이를 금지하고 있지만 숯불에 구워먹는 도루묵구이는 겨울의 풍미를 그대로 느끼게 해준다.

수온이 낮은 곳에 서식하는 대게는 여름보다 겨울에 살이 단단해지고 풍미가 짙어진다. 간혹 울진, 삼척, 포항 등 동해안으로 여름휴가를 떠나는 이들 중 여행지에서 간혹 수족관 속 대게를 보고 사먹기도 하지만 일부 양심적인 상인들은 대부분 수입산이라며 다른 먹거리를 권하기도 한다.

요즘은 대형마트와 수산시장에서 싱싱한 해산물을 맛볼 수 있으며 인터넷 쇼핑을 이용할 경우 전국 각지의 음식을 먹을 수도 있다. 그렇다고 해도 생산지에서 직접 맛보는 것과는 비교할 수 없다. 날씨가 더워지며 때 이른 휴가를 떠나는 이들도 있다. 여행의 참맛은 볼거리와 맛있는 음식을 즐기는 일일 것이다. 올 여름 국내에서 여유로운 여행을 즐기는 이들이 많아지고 이로 인해 지역경제가 조금이라도 활성화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