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호텔서울서 뿌쉬낀 생일 기념 시낭송회
롯데호텔서울서 뿌쉬낀 생일 기념 시낭송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서울에서 열린 '알렉산드르 뿌쉬낀 기념 시 낭송회'에서 김정환 롯데호텔 대표이사(오른쪽)와 알렉산드르 티모닌 주한러시아대사가 푸쉬낀 동상에 헌화하고 있다. (사진=롯데호텔) 
4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서울에서 열린 '알렉산드르 뿌쉬낀 기념 시 낭송회'에서 김정환 롯데호텔 대표이사(오른쪽)와 알렉산드르 티모닌 주한러시아대사가 푸쉬낀 동상에 헌화하고 있다. (사진=롯데호텔)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러시아 문호 알렉산드르 뿌쉬낀(푸시킨) 탄생일(6월6일)을 앞두고, 그의 작품을 소개하는 행사가 서울 한복판에서 열렸다. 5일 롯데호텔은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서울에서 전날 열린 '알렉산드르 뿌쉬낀 기념 시 낭송회'에 알렉산드르 티모닌 주한러시아대사, 정태익 전 주러시아대사, 이규형 전 주러시아대사 등이 참석했다고 밝혔다. 

롯데호텔이 후원하고 주한러시아대사관, 뿌쉬낀하우스, 러시아대외협력청이 함께 주관한 이날 시 낭송회에선 소프라노 박수진과 베이스 이연성이, 쇼스타코비치와 림스키-코르사코프의 곡을 연주했다. 러시아 국민 시인으로 불리는 뿌쉬낀의 시에, 러시아가 낳은 세계적인 작곡가들의 선율을 입힌 셈이다. 

롯데호텔에 따르면, 러시아와 롯데그룹의 인연은 1988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서울올림픽 당시 롯데가 옛 소련선수단을 후원한 것이다. 신동빈 회장은 2015년 12월 러시아 우호훈장을 수훈했다. 특히 롯데호텔은 2010년 롯데호텔모스크바를 열었다. 2013년엔 푸틴 대통령 방한을 기념해, 소공동에 뿌쉬낀 동상을 세우고 뿌쉬낀 플라자를 꾸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