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세계 환경의 날 맞아 지구촌 곳곳서 환경보호 활동 펼쳐
LG전자, 세계 환경의 날 맞아 지구촌 곳곳서 환경보호 활동 펼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개 국가 임직원 600여 명 참여
LG전자 카자흐스탄법인 임직원들이 환경보호 활동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LG전자)
LG전자 카자흐스탄법인 임직원들이 환경보호 활동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LG전자는 지난 24일 필리핀, 카자흐스탄, 인도 등 10개 국가 자사 해외법인 임직원 600여 명이 다음 달 5일 '세계 환경의 날'을 앞두고 지구촌 곳곳에서 다양한 환경보호 활동을 펼쳤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활동은 24일 오전 11시 필리핀에서 시작해 카자흐스탄, 인도, 한국, 에티오피아, 중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브라질 등을 거쳐 같은 날 24시 멕시코에서 마무리됐다.

국내외 임직원은 공원, 공장, 학교 등을 찾아가 묘목심기, 쓰레기 줍기, 벽화 그리기 등 다양한 환경보호 활동을 펼쳤다.

국내 임직원 2000여 명은 이달 1일부터 다음 달 15일까지 부서별로 환경보호 활동을 1개씩 정해 서울 난지공원 나무 심기, 폐목재 활용 가구 만들기 등을 진행한다.

LG전자는 지난 2013년 임직원이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일상이나 주변에서 나눔을 실천할 수 있도록 평일 봉사휴가제도를 도입 운용하고 있다. 임직원은 평일에 휴가를 내고 자원봉사활동에 참여할 수 있으며, 연간 8시간 내에서 2회로 나눠 사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지난 2010년부터 매년 세계 환경의 날을 글로벌 자원봉사의 날로 정하고 유엔환경계획의 환경보호캠페인과 연계해 환경보호 활동을 진행한다. 지난해까지 누적 4만여 명의 국내외 임직원이 환경보호에 참여했다.

유엔은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세계 각국의 관심과 협력을 강화하고자 1972년부터 세계 환경의 날을 운영하고 있다.

이충학 LG전자 경영지원 부문장 부사장은 "해외 임직원들까지 동참하는 환경보호 활동을 통해 세계 곳곳의 사업장에서 지역사회와 소통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고 있다"며 "지역사회에 실질적으로 이바지해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