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서울파이낸스 포럼 주제발표] 박성준 동국대 블록체인연구센터장 "가상화폐와 블록체인 분리 불가능 인식해야"
[2018 서울파이낸스 포럼 주제발표] 박성준 동국대 블록체인연구센터장 "가상화폐와 블록체인 분리 불가능 인식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상화폐ㆍ블록체인의 현재와 미래
박성준 동국대학교 블록체인연구센터장
박성준 동국대학교 블록체인연구센터장

[서울파이낸스 김용준 기자] "블록체인은 단순한 분산원장이 아니라 글로벌 신뢰컴퓨터입니다. 블록체인에 대한 이해의 성숙도가 높아진다면, 블록체인은 현재의 컴퓨터와 인터넷을 대체하는 새로운 컴퓨터이자 가치의 인터넷이 될 것입니다"

박성준 동국대학교 블록체인연구센터장은 오는 29일 오전 서울 은행회관에서 열리는 2018 서울파이낸스포럼에서 '가상화폐ㆍ블록체인의 현재와 미래' 주제 발표에서 이같이 강연한다.

박 센터장은 대표적 암호화폐인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을 예로 들며 "비트코인은 단순한 암호화폐 시스템으로서 한계를 가진다. 이러한 한계를 극복하고 모든 응용 서비스 개발이 가능하도록 확장한 것이 이더리움"이라며 "이더리움이 탈중앙화 플랫폼으로서 기능하면서부터 블록체인은 단순한 분산원장의 개념을 넘어 '글로벌 신뢰 컴퓨터'으로 발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 센터장은 국내 금융권의 블록체인 정의에 대해 소개한다. 그는 금융결제원이 블록체인을 '분산된 네트워크의 컴퓨팅 자원을 모아 거대한 연산 능력을 확보하고, 이를 기반으로 중앙서버 없이 모든 작업을 처리하고 검증하는 기술'로 정의한 것을 가장 적절한 예로 꼽는다.

발표에서 그는 가상화폐와 블록체인의 관계를 재정립해야 한다고 주문한다. 가상화폐가 블록체인 생태계가 형성되는 데에 단순한 보상체계 역할을 하는 것이 아니라 블록체인 경제에서의 지불수단 및 인프라의 기능을 한다는게 그의 설명이다.

박 센터장은 전반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발표할 예정인 '블록체인 산업발전 기본계획'에 대해 언급하며 정부가 블록체인에 대한 정책을 조속히 수정해야 함을 역설한다. 그는 가상화폐와 블록체인이 분리 불가능함을 인식하고 진흥 전략과 부작용 방지 제도 마련을 실시하는 것이 첫 번째라고 진단한다.

나아가 정부의 역할은 블록체인 산업발전을 위해 예산을 대폭 증대하고 블록체인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법제도규제를 마련하는 것이라고 강조하며, 과기정통부 지원을 통해 블록체인진흥원을 설치하고 '블록체인 강국 실현 전략 로드맵'을 총괄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그는 "우리가 인터넷 진흥정책을 통해 인터넷 강국이 되었듯이 블록체인 진흥정책을 통한 블록체인 강국이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