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미국의 '이란 제재' 대응···내달 부산발 화물 선적 유예 
현대상선, 미국의 '이란 제재' 대응···내달 부산발 화물 선적 유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현대상선)
(사진=현대상선)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현대상선이 지난 8일 미국의 이란 핵합의(JCPOA) 공식 탈퇴 선언에 대한 이란 제재에 대비해 국적선사로서 대응책을 내놨다.

현대상선은 이란 제재에 관련해 지난 21일 국내외 고객을 대상으로 안내문을 발송했다고 24일 밝혔다. 

미국은 이란핵협정 탈퇴를 선언하면서 품목에 따라 90일, 180일 유예기간을 두고 이란 제재를 복원하기로 했다. 

현대상선은 제재 품목으로 지정된 화물들이 선적되지 않도록 국내외 고객들에게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90일 유예 기간을 감안한 선적 유예 대상 화물은 6월 9일 부산 출항 선박부터 적용된다.

90일 유예가 종료되는 시점은 운송 완료 기준으로 8월 6일이다. 선적이 유예되는 품목은 흑연, 알루미늄 및 강철 등 원자재와 반제품 금속, 금, 귀금속, 석탄, 산업 프로세스 통합 소프트웨어, 이란의 자동차 분야와 관련된 재료 또는 제품이다.

180일 유예가 종료되는 시점은 운송완료 기준 11월 4일이다. 해당 분야는 이란 항만 운영사, 조선소 및 선사(IRISL/SSLI 및 계열사), 이란 산 석유 및 석유화학 제품 구매, 에너지 부문, 외국 금융 기관의 이란 중앙은행 및 금융기관과의 거래, 보험 계약 및 서비스 또는 재보험 등이다. 이와 관련된 제품들도 순차적으로 선적이 유예된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이란 항만 기항 및 환적을 통한 운송 가능여부를 파악하고 있으며 관련 수출 기업들과 지속적으로 상황 변화를 공유하고 있다"면서 "이란항이 전면 봉쇄될 경우, 대금회수 및 이란 내 컨테이너 반출 등의 문제까지 감안, 기항 종료 항차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