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산업장관회의 24일 서울서 개최···배터리 보조금 문제 논의
한·중 산업장관회의 24일 서울서 개최···배터리 보조금 문제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국 관계 복원 이후 산업협력 고위급 대화 재개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한국과 중국의 산업 장관이 2년 2개월 만에 '한·중 산업장관회의'를 개최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백운규 산업부 장관과 먀오웨이 중국 공업신식화부 부장(장관급)이 오는 24일 서울 중구 장충동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만나 한·중 산업장관회의를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양국 산업장관회의는 지난 2014년 10월 서울에서 처음 열린 데 이어 2016년 3월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2차 회의가 열렸으며, 이번이 3번째다.

특히 중국 정부의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보복 등으로 경색됐던 관계가 지난해 말 양국 정상회담을 계기로 복원된 이후 첫 번째 고위급 산업협력 대화라는 데 의미가 있다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자동차, 로봇, 자율주행자동차, 생태산업단지, 디스플레이 등 주요 산업 분야의 양국 협력 강화 방안이 주로 논의될 전망이다.

특히 한국산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가 중국 정부의 보조금 지급 대상에서 계속 배제되는 문제도 다뤄질 것으로 알려져 결과가 주목된다. 현재 중국에서는 전기차 보조금이 차량 가격의 최대 절반에 해당해 보조금을 받지 못하면 현지 판매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삼성SDI, LG화학 등 한국산 배터리가 탑재된 차량은 2016년 12월 29일 이후 보조금 명단에서 빠졌다.

앞서 지난 3월 시진핑 주석 특사로 방한한 양제츠 외교담당 정치국 위원은 전기차 배터리 보조금 문제 등에 대해 이른 시일 내 구체적인 성과를 보일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