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가 상승 자본유출...한국도 방심은 금물
유가 상승 자본유출...한국도 방심은 금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유가 상승으로 신흥국의 자본 유출 가능성이 있다며 한국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제금융센터는 21일 발표한 '국제유가 상승의 신흥국 통화 영향'이라는 보고서에서 "유가가 공급 측면 요인 때문에 지속해서 상승하면 신흥국에서 대규모 자금 유출을 촉발할 가능성이 있다"며 "한국도 외화 유동성 위축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서부텍사스산 원유, 브렌트유, 두바이유 등 3대 국제유가는 이달 9일부터 모두 배럴당 70달러대에 진입했다. 브렌트유는 한때 80달러를 돌파하기도 했다.

보고서는 공급 측면에 의한 유가 상승은 물가 상승률 확대를 촉발해 미국의 금리 인상 속도가 빨라질 수 있고 이에 달러화 강세로 이어질 수 있어 자본유출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보고서는 세계 9위 수준인 외환보유액 덕분에 유가 상승 등 대외 충격도 흡수할 여력이 있는 것으로 평가하면서도 글로벌 차원의 달러 유동성 경색이 발생하면 국내에도 영향이 파급될 소지가 있다는 점을 주목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