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고급스러워진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 리무진' 내·외장 공개
현대차, 고급스러워진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 리무진' 내·외장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차급으로 바뀐 실내외 디자인에 6인승·9인승으로 운영
더 뉴(The New) 그랜드 스타렉스 리무진의 내부 모습 (사진=현대자동차)
더 뉴(The New) 그랜드 스타렉스 리무진의 내부 모습 (사진=현대자동차)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현대차의 스타렉스 리무진이 확 달라졌다.

현대자동차는 21일 고급감을 더하고 편의성을 대폭 높인 '더 뉴(The New) 그랜드 스타렉스 리무진'의 내·외장 이미지와 일부 사양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 리무진은 신차급으로 바뀐 실내·외 디자인과 6인승·9인승 2가지 모델 운영 등이 특징이다.

외장 디자인은 지난해 말 변경된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의 대형 캐스캐이딩 그릴과 가로형 헤드램프를 기반으로 프론트 및 범퍼 스커트와 사이드 스텝 등 리무진 전용 품목을 추가해 강인한 인상을 연출했다.

또한 스타렉스 리무진의 실내 공간을 확장시켜주는 하이루프에는 에어로 다이내믹 디자인을 적용해 공력 성능을 향상시켰고 루프라인을 따라 흐르는 형태의 포인트 데칼을 넣어 세련된 느낌을 강조했다.

현대차는 이전 세대에서 11인승으로 운영하던 스타렉스 리무진을 6인승과 9인승 두 가지 모델로 운영할 계획이다. 승합으로 분류되던 11인승과 달리 두 모델 모두 승용으로 분류돼 최고속도(110km/h) 제한을 받지 않는다.

특히 6인승 모델은 △21.5인치 전동 슬라이딩 모니터와 8인치 터치스크린 및 휴대폰 수납함 등을 적용한 '멀티미디어 파티션'을 1열과 2열 사이에 배치해 개인 공간을 확보했으며 △크렐(KRELL)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11스피커, 외장앰프) △리무진 전용 시트 등을 적용해 고객들이 이동 중에도 즐거움과 여유를 느낄 수 있도록 차별화된 사양을 적용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 리무진은 고급감을 더하고 멀티미디어 사양을 대폭 강화해 비즈니스뿐만 아니라 레저 등 일상용으로 이용하고자 하는 개인 고객들까지 만족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다음 달 중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 리무진의 사양과 가격을 확정하고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