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돈보다 흡연이 폐암 위험 훨씬 높아
라돈보다 흡연이 폐암 위험 훨씬 높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흡연자가 10배↑…금연 필수
원자력의학원, 상담사례 발표

[서울파이낸스 온라인속보팀] 대진침대 이슈로 라돈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진 가운데 흡연이 라돈보다 훨씬 폐암 위험에 노출돼 있다는 게 전문가 시각이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앞서 라돈이 포함된 대진침대가 연간 허용치의 최대 9배까지 방사선을 방출한다는 조사 결과가 내놓은 바 있다. 라돈은 국제암연구센터(IARC) 지정 1급 발암물질로, 폐암을 유발하는 주요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20일 한국원자력의학원에 따르면 라돈에 의해 폐 질환이 노출된 뒤 수년∼수십년에 걸쳐 서서히 나타날 수 있다. 라돈 노출 양과 사람의 나이 등에 따라서도 발병 가능성이 달라지므로, 사람마다 라돈의 영향은 다양하게 나타난다.

특히 같은 양의 라돈에 노출되더라도, 흡연자가 폐암에 걸릴 확률이 더 높다.

원자력의학원은 "흡연자가 비흡연자보다 라돈에 의한 폐암 위험이 약 10배 정도 높다는 보고가 있다"며 "폐암 발생을 줄이기 위해, 금연은 필수적"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라돈으로 인한 내부 피폭이 있다 해도 오심, 구토, 설사, 발열 등의 급성증상이 없다면 특별히 치료할 필요는 없다"며 "현재로서 취할 수 있는 최선의 의학적 조치는 정기적인 건강 검진을 통해 추적 관찰해, 관련 질환의 발생을 조기에 진단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현재까지 역학연구 결과를 보면, 라돈에 대한 인체 영향은 폐에 국한돼 있다는 게 원자력의학원의 설명이다. 따라서 라돈 문제로 갑상샘 검사를 하는 것은 무의미하며 라돈이 두드러기, 가려움증, 만성피로 등의 증상을 유발한다고 확인된 사례도 없다고 전했다. 모유 수유에도 라돈의 영향이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

이런 내용은 최근 상담사례에 대한 답을 정리한 것이다. 원자력의학원 국가방사선비상진료센터 홈페이지 QnA 게시판에는 원안위의 대진침대 수거 명령이 있었던 15일 이후 지금까지 총 37개의 질문이 올라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