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서 식용버섯인 줄 먹고 주민 8명 사망, 680여명 중독
이란서 식용버섯인 줄 먹고 주민 8명 사망, 680여명 중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온라인속보팀] 이란 서부 여러 지역에서 비가 온 후 자란, 식용버섯과 유사하게 생긴 야생 독버섯을 먹은 주민 8명이 숨지고 680여명이 중독돼 치료받고 있다고 현지 언론들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케르만샤 주를 비롯해 코르데스탄, 로레스탄, 잔잔, 서아제르바이잔, 가즈빈 등 이란 서부 지역에서 주민들이 산과 들에서 자란 야생 버섯을 먹고 집단으로 중독됐다.

중독자 가운데 50여 명이 위중해 사망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중독자 일부는 즉시 간이식을 해야 한다고 보건 당국은 발표했다.

이란 보건부는 인명피해를 막기 위해 긴급히 야생 버섯 7종을 채집해 독성을 검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