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인상기 정기예금에 돈 몰린다…1분기 19조2000억 증가
금리인상기 정기예금에 돈 몰린다…1분기 19조2000억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고객이 은행 창구에서 상담을 받고 있다. (사진=우리은행)
한 고객이 은행 창구에서 상담을 받고 있다. (사진=우리은행)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금리가 오르자 시중에 떠도는 자금이 정기예금으로 몰리고 있다.

20일 금융권에 따르면 1분기 말 은행들의 정기예점 잔액은 636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말과 비교하면 19조2000억원(3.1%) 증가한 수치다. 이는 지난 2011년 3분기(22조3000억원) 이후 6년6개월만에 최대 분기별 증가폭이다.

이는 최근 미국의 금리가 빠르게 오르면서 국내 시장금리도 덩달아 상승할 것이라는 기대감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세계 채권시장의 벤치마크인 미국 10년물 국채금리는 지난 18일 장중 연 3.1261%까지 상승해 2011년 7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그러자 은행들은 만기 1년 안팎의 정기예금을 중심으로 상품을 출시하며 고객확보에 나섰다.

만기 1년 미만 정기예금은 올해 1분기 8조1000억원 증가했다. 만기 1년 이상~2년 미만 정기예금은 이 기간 7조9000억원 늘었다.

은행들은 또 우대조건을 걸어 연 2% 중반 금리를 제공하는 특판상품들도 속속 출시했다.

신한은행은 지난 3월 기본금리가 2.0%인 '신한 KBO리그 정기예금' 상품을 내놓으면서 우대금리 0.3%p를 내걸었다.

우리은행도 모집금액이 많으면 연 2.1%의 금리를 주는 '아이터치(iTouch) 우리예금'을 내놨다.

농협은행의 '농부의마음 정기예금'은 기본금리 1.65%에 우대금리를 더하면 최고 2.05%의 금리가 지급된다.

은행권 관계자는 "만기 1년 안팎의 정기예금 상품 등을 중심으로 자금이 들어오고 있다"며 "향후 금리가 어느정도 오르면 만기가 긴 상품으로 수요가 이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