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세운상가 장인과 협업 2차 창작물 '네코제'서 공개
넥슨, 세운상가 장인과 협업 2차 창작물 '네코제'서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넥슨은 이달 26일부터 27일까지 이틀간 열리는 '넥슨 콘텐츠 축제(이하 네코제)’에서 서울 세운상가와 협업한 특별 프로그램을 공개한다고 18일 밝혔다. (사진=넥슨)
넥슨은 이달 26일부터 27일까지 이틀간 열리는 '넥슨 콘텐츠 축제(이하 네코제)’에서 서울 세운상가와 협업한 특별 프로그램을 공개한다고 18일 밝혔다. (사진=넥슨)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넥슨은 이달 26일부터 27일까지 이틀간 열리는 '넥슨 콘텐츠 축제(이하 네코제)’에서 서울 세운상가와 협업한 특별 프로그램을 공개한다고 18일 밝혔다.

우선 세운상가를 대표하는 50여 년 경력의 류재용 장인이 제작한 진공관 앰프 스피커를 네코제에 전시한다. 홍초선 사운드 디자이너가 모바일게임 '야생의 땅: 듀랑고' 속 음악을 재구성한 '게임사운드 스토리'를 류 장인의 스피커를 통해 처음 선보인다.

스피커는 진공관 오디오의 아날로그 음색과 블루투스의 편리함을 결합해 탄생했다. 행사를 방문한 관람객들은 세운상가 중정에 위치한 청음 부스에서 넥슨 게임 음악을 직접 들을 수 있다.

또 세운상가에 입점한 업체인 '숨끼'의 권용운 대표와 자사의 '메이플스토리'를 활용한 디자인 공예 수업을 진행한다. 원데이클래스는 사전 신청을 통해 선발된 인원을 대상으로 26일과 27일 각각 2시간씩 진행된다.

이 밖에도 넥슨은 다양한 공작 도구와 재료를 갖춘 '팹랩서울(제작실험실·Fabrication Laboratory)'에서 온라인게임 '클로저스'에 등장하는 캐릭터 '이세하'의 무기를 직접 만들어보는 수업도 진행한다.

지난 2015년 12월 첫 행사를 시작으로 5회째를 맞는 네코제는 유저 아티스트들이 게임의 캐릭터·음악·스토리를 활용해 제작한 2차 창작물을 교류하는 참여자 중심의 문화축제로 자리매김했다.

제5회 네코제는 서울시가 시행한 도시재생사업 '다시·세운 프로젝트'를 통해 활력을 되찾은 세운상가에서 열린다. 세운상가는 톡톡 튀는 아이디어로 무장한 청년 창업가와 노련한 기술 장인이 협업하는 복합문화 공간으로 각광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