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감원장, 자문위서 "고령화 대처…금융산업 소통"
윤석헌 금감원장, 자문위서 "고령화 대처…금융산업 소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감독 목표는 금융산업의 건전한 발전"...금융권 고령화 특화상품 개발 추진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사진=금융감독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사진=금융감독원)

[서울파이낸스 서지연 기자] 윤석헌 신임 금융감독원장이 고령화 대처와 금융기관과의 소통에 관심을 보였다. 다만 금융산업 발전의 전제조건으로 견실한 금융감독이 선행과제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18일 윤 원장은 서울 은행회관에서 열린 2018년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금융감독의 궁극적인 목표는 금융산업의 건전한 발전에 있다"고 밝혔다.

자문위는 금감원이 학계, 법조계, 언론계, 소비자단체, 금융계 등 외부전문가들로부터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자 만든 기구다. 총 7개 분과에 위원 79명이 활동하고 있다.

윤 원장은 금융시장의 위험 관리를 첫번째 세부 목표로 설정하고 금융사와 발전적 관계 정립, 금융소비자 보호 강화 등 이슈를 주요 과제로 제시했다.

그는 인사말을 통해 "금융감독 본연의 역할에 충실할 것"이라면서 "본연의 역할과 기능을 다 해야 금융산업도 발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윤 원장은 금감원의 첫번째 과제로 금융시장의 위험을 관리하는 역할을 들었다. 금융규제 개혁 등을 통한 산업 경쟁력 강화를 도모하려면 견실한 금융감독이 선행과제라는 의미다.

금융회사와 발전적 관계 정립 문제도 들었다. 시장과 원활히 소통해 금융사들이 금융상품·서비스 혁신에 앞장설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한다는 취지다.

금융소비자 보호 기능의 강화를 예고했다. 영업행위에 대한 감독·검사를 강화하고 금융권의 영업 관행도 개선하겠다고 약속했다.

금융회사가 단기 성과에 집착해 불완전판매 등으로 소비자의 피해를 유발하거나 시장질서를 어지럽히면 엄격한 잣대를 적용해 철저히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자문위원들은 은행분과위원장인 고동원 성균관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의 진행으로 고령화 문제 등 주요 현안을 논의했다.

자문위원들은 고령화의 진전과 금융환경의 디지털화 등 금융산업이 직면한 리스크요인에 금감원이 적절히 대처해 달라고 당부했다.

금감원은 금융권이 고령화에 따른 금융산업구조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고령층 대출에 대한 모니터링을 확대와 장수리스크 관련 재무건전성 확보를 유도할 방침이다. 

은행은 고령층 대출 모니터링 확대, 금융투자사는 자산관리 역량 제고, 보험사는 장수리스크 관련 재무건전성 확보를 유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