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명동 롯데면세점에 '길리안 카페' 2호점
롯데제과, 명동 롯데면세점에 '길리안 카페' 2호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초콜릿마스터즈 국가대표 김은혜 셰프 개발 케이크 판매
김은혜 길리안 카페 마스터셰프가 개발한 케이크 '길리안X스타라운지'. (사진=롯데제과)
김은혜 길리안 카페 마스터셰프가 개발한 케이크 '길리안X스타라운지'. (사진=롯데제과)

[서울파이낸스 박지민 기자] 롯데제과가 초콜릿 브랜드 '길리안'을 앞세운 카페 2호점을 열었다. 롯데제과는 17일 롯데면세점 명동본점에 '길리안 카페 스타라운지점'을 오픈했다고 밝혔다.

길리안 카페 스타라운지점은 세련되고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강조한 초콜릿 카페다. 192㎡(약 58평) 규모에 60석을 갖췄으며, 스타라운지를 이용하는 손님을 대상으로 운영한다. 롯데제과는 길리안 카페 스타라운지점을 통해 내·외국인들에게 프리미엄 초콜릿 브랜드로서 길리안을 알릴 계획이다.

롯데제과는 2014년 10월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몰 쇼핑동 1, 2층에 처음 길리안 카페를 열었다. 2008년 인수한 벨기에 길리안을 널리 알리기 위한 플래그십 매장을 선보인 것이다. 

길리안 카페 스타라운지점에선 별도로 개발한 전용 메뉴를 만나볼 수 있다. 매장 이름을 딴 '길리안X스타라운지'는 김은혜 길리안 카페 마스터셰프가 개발한 케이크로 초콜릿 무스, 에스프레소 마스카포네, 밀크칩이 어우러졌다. 롯데제과는 이 메뉴를 길리안 카페 스타라운지점 대표 메뉴로 앞세울 방침이다.

한편, 김 셰프는 지난 1월 세계 최고 초콜릿 명장을 가리는 '월드초콜릿마스터즈(WCM)'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우승했다. 3년에 한 번씩 열리는 WCM은 2017년 1월부터 올해까지 세계 22개국에서 국가별 예선전을 펼치고 있다. 김 셰프는 오는 10월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WCM2018 최종 결승에 한국을 대표하는 '내셔널 초콜릿 마스터'로 출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