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리테일, 동반위 임금격차 해소운동 1호 협약
이랜드리테일, 동반위 임금격차 해소운동 1호 협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금 제대로 주기' 3원칙 지키고 150개 협력사 동반성장 활동 지원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동반성장·상생협력 3자 협약서에 서명한 김연배 이랜드리테일 대표이사(오른쪽), 권기홍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가운데), 임태송 제이앤제이콜렉션 대표이사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이랜드그룹)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동반성장·상생협력 3자 협약서에 서명한 김연배 이랜드리테일 대표이사(오른쪽), 권기홍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가운데), 임태송 제이앤제이콜렉션 대표이사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이랜드그룹)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이랜드리테일이 동반성장위원회의 임금격차 해소운동에 동참하는 첫 번째 기업이 됐다. 김연배 이랜드리테일 대표이사와 권기홍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 임태송 제이앤제이콜렉션 대표이사는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대·중소기업 간 임금격차 해소를 위한 동반성장·상생협력 협약을 했다. 

임금격차 해소운동에 대해 이랜드그룹은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임금격차를 줄여 청년실업률을 낮추고 중소기업 인력난을 해소하겠다는 동반위의 추진 과제"라고 설명했다. 이랜드그룹에 따르면, 이날 이랜드리테일은 150개 중소 협력사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대금 제대로 주기 3원칙을 지키기로 약속했다. 3원칙은 △인상요인에 따른 대금결정 사항 표준계약서 반영 △대금 지급기일 30일 현황 유지 △상생결제 시스템 도입이다.

뿐만 아니라 이랜드는 협력사와 동반성장을 위해 향후 3년간 총 500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매출 증가에 따른 이익 공유, 임직원 할인 혜택, 해외진출 등에 250억원을 지원하고, 협력사 대출전용 상생펀드 250억원을 조성하겠다는 것. 

협력사들 역시 중소기업 간 거래에서 대금 제대로 주기 3원칙을 지키면서, 임직원 근로조건 개선과 청년고용을 늘리기로 했다. 동반위는 이랜드리테일과 협력사들의 동반성장 활동이 이뤄지도록 협력하고, 우수사례를 홍보할 계획이다.

김연배 이랜드리테일 대표는 "청년실업이나 양극화 등 사회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중소-대기업 간 임금격차를 줄여야 한다고 생각한다. 협력사 역량 강화를 지원하고 성과를 공유하여 다 함께 사업을 잘 할 수 있는 윈-윈 구조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