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거침없는 고성능' BMW 뉴 M5, 사륜구동 편견 깼다
[시승기] '거침없는 고성능' BMW 뉴 M5, 사륜구동 편견 깼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MW 6세대 'NEW M5'가 영종도 드라이빙 센터에서 열린 'BMW M 익스피리언스 2018'에서 14일 공개됐다. (사진=BMW그룹 코리아)
BMW 6세대 'NEW M5'가 영종도 드라이빙 센터에서 열린 'BMW M 익스피리언스 2018'에서 14일 공개됐다. (사진=BMW그룹 코리아)

[서울파이낸스 (인천) 권진욱 기자] BMW 6세대 'NEW M5'가 지난 14일 영종도 드라이빙 센터에서 열린 'BMW M 익스피리언스 2018'에서 공개됐다. 이날 행사는 공식 발표 시간 외에도 6세대 M5의 주행성능을 체험할 수 있는 시간도 마련됐다.

6세대 뉴 M5의 가장 큰 장점은 M시리즈 최초의 사륜구동 시스템인 M x드라이브를 탑재해 안정적이고 흔들림 없는 주행감과 최고급 세단에 어울리는 넓은 공간과 첨단 주행보조 기술 옵션, 편의사양을 갖췄다는 점이다.

M x드라이브의 경우 후륜구동(2WD), 사륜구동(4WD), 사륜구동 스포트(4WD Sport) 모드로 구성돼 주행 환경에 맞게 원하는 모드로 선택할 수 있다.

트윈파워 터보 기술이 접목된 최신 4.4리터 V8 트윈터보 엔진을 탑재해 최고출력 608마력, 최대토크 76.5kg.m의 강력한 성능을 발휘한다. 100km/h 가속에 걸리는 시간은 단 3.4초에 불과하다. 여기에 최신 드라이브 로직(Drivelogic)이 탑재된 8단 M스텝트로닉(M Steptronic) 변속기가 조화를 이뤄 독보적인 민첩성을 가져다준다. 메르세데스-AMG E 63 4매틱 플러스와 비교하면 37마력이 높고 제로백은 0.1초 빠르다.

BMW 6세대 'NEW M5'가 영종도 드라이빙 센터에서 열린 'BMW M 익스피리언스 2018'에서 14일 공개됐다. (사진=BMW그룹 코리아)
BMW 6세대 'NEW M5'가 영종도 드라이빙 센터에서 열린 'BMW M 익스피리언스 2018'에서 14일 공개됐다. (사진=BMW그룹 코리아)

뉴 M5가 출시 되기 전부터 M마니아들 사이에는 사륜구동 적용 시 후륜구동 특유의 스포츠 드라이빙 감성이 사라질 것을 우려해왔다. 이에 BMW 그룹 코리아 측은 신형 M5의 경우 후륜에만 동력의 100%를 전달할 수도 있도록 M5를 설계했으며 주행모드를 '사륜구동 스포츠'에 놓아도 차량 뒷부분이 살짝 돌아가 스포츠 드라이빙의 쾌감을 충분히 전달해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익스피리언스 행사는 오전 오후 두 세션으로 진행됐다. 이날 만난 뉴 M5는 M시리즈 최초로 사륜구동 시스템(Mx-드라이브)을 탑재해 M 최고의 차임에 손색이 없었다. 시동을 걸었더니 다이내믹 스태빌리티 컨트롤(DSC)이 켜진 상태에서 사륜구동 모드(4WD)가 자동적으로 활성화됐다. 

BMW 뉴 M5는 M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를 살리면서도 남다른 매력을 뽐낼 수 있도록 새롭게 디자인됐다. 앞 범퍼는 냉각 시스템과 브레이크에 충분한 공기가 공급될 수 있도록 종전보다 더 크게 디자인됐으며 알루미늄 보닛과 M 전용 더블 스트럿 키드니 그릴은 전면부 이미지를 보다 근육질의 강인한 인상을 줬다. 

BMW 6세대 'NEW M5'가 영종도 드라이빙 센터에서 열린 'BMW M 익스피리언스 2018'에서 14일 공개됐다. (사진=BMW그룹 코리아)
BMW 6세대 'NEW M5'가 영종도 드라이빙 센터에서 열린 'BMW M 익스피리언스 2018'에서 14일 공개됐다. (사진=BMW그룹 코리아)
BMW 6세대 'NEW M5'가 영종도 드라이빙 센터에서 열린 'BMW M 익스피리언스 2018'에서 14일 공개됐다. (사진=BMW그룹 코리아)
BMW 6세대 'NEW M5'가 영종도 드라이빙 센터에서 열린 'BMW M 익스피리언스 2018'에서 14일 공개됐다. (사진=BMW그룹 코리아)

뉴 M5는 달릴 준비가 끝난 상태였다. 운전석에 앉자 버킷 시트가 온몸을 감싸 안으며 자세를 안정적으로 잡아줬다. 기어를 2단으로 변경 후 워밍업으로 서킷을 천천히 한 바퀴 돌고 나서야 최고출력 608마력, 최대토크 76.5㎏·m에 달하는 뉴 M5의 파워를 느낄 수 있었다. 

영종도 BMW 드라이빙 센터 트랙의 600M 직선주로에서 가속페달을 깊게 밟자 뉴 M5는 주저 없이 서킷을 내달리며 존재감을 들어내기 시작했다. 

600마력이 넘는 차에서 느낄 수 있었던 저항감과 불안감은 없었다. 여기에는 안정적으로 잡아주는 차체와 M5의 브레이크 캘리퍼(앞 6피스톤, 뒤 1피스톤)와 카본 세라믹 디스크로 과격한 브레이킹에도 흔들리지 않고 완벽한 제동력으로 차체를 잡아줘 짜릿함을 배가시켰다. 

핸들링과 조작감은 매우 부드러우면서 정교했다. 가속력은 말할 것 없고 코너링에서의 느꼈던 정교함은 타의 추종을 불허할 정도로 훌륭했다. 

BMW 6세대 'NEW M5'가 영종도 드라이빙 센터에서 열린 'BMW M 익스피리언스 2018'에서 14일 공개됐다. (사진=BMW그룹 코리아)
BMW 6세대 'NEW M5'가 영종도 드라이빙 센터에서 열린 'BMW M 익스피리언스 2018'에서 14일 공개됐다. (사진=BMW그룹 코리아)

M에 최초로 적용된 x드라이브 모드를 '4WD 스포트'로 변경하고 시승을 했다. 코너에서도 연석을 올라 타면서 과격하게 몰아봤다. 뒷바퀴가 미끄러지는 느낌이 들면서 살짝 긴장을 하는 순간 네 개의 바퀴가 안정적으로 트랙션을 배분하며 곧바로 안정을 돼 찾았다. BMW는 '4WD 스포트' 모드를 적용해 일반 4WD보다 구동력을 뒤쪽으로 더 많이 보내게 해 2WD과 가까운 다이내믹한 주행이 가능하도록 했다. 

뉴 M5는 BMW가 보여줄 수 있는 모든 프리미엄 첨단 기술과 M의 레이싱 노하우를 모두 담아낸 차라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짧은 체험 시간이었지만 M5는 '데일리 세단'으로 일상을 생활하다 아무런 준비 없이 언제던 스피드를 즐길 수 있는 고성능차임을 느낄 수 있었다. 만약, 비즈니스 세단과 고성능 퍼포먼스카의 경계에서 고민을 하는 소비자들에게 BMW M5는 아쉬움 없는 선택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