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맥쿼리와 휴대폰 리스 사업 추진
SK텔레콤, 맥쿼리와 휴대폰 리스 사업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 로고.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 로고. (사진=SK텔레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SK텔레콤이 글로벌 투자업체 맥쿼리그룹과 손잡고 휴대전화 리스(lease)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맥쿼리와 휴대전화 리스 시장 진출을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인가를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장지배적 사업자인 SK텔레콤은 전기통신사업법에 따라 신규 서비스를 출시하기 전 정부의 인가를 받아야 한다.

두 회사가 추진하는 리스 사업은 휴대전화를 자동차처럼 빌려 쓰는 방식이다. 현재 24~30개월 약정할부로 단말기를 구입하는 것이 일반적인데, 할부금보다 저렴한 월 부담금으로 2~3년간 약정계약을 맺고 빌려서 사용하는 방식이 될 전망이다. 맥쿼리가 SK텔레콤 고객에게 월 부담금을 받고 휴대전화를 빌려주는 형태인 것으로 파악된다.

SK텔레콤은 정부 인가가 나는 대로 이르면 이달 중 사업 계획을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다.

SK텔레콤 관계자는 "현재 정부 인가가 나기 전이라 관련 내용과 세부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다"며 "아직 확정된 것은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