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윤석헌 첫 회동…위-원간 협력강화 논의
최종구-윤석헌 첫 회동…위-원간 협력강화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 위원장 "적극 지원"···윤 신임 원장 "잘 이끌어 주리라 기대"
금융개혁·혁신에 미묘한 입장차 보인 두 수장 방향성 주목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만나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만나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금융혁신 전도사 윤석헌 신임 금융감독원장과 최종구 금융위원장의 관계설정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가운데 두 수장이 금일 첫 회동을 가졌다.

앞서 김기식 전 금감원장은 취임 후 최종구 위원장과 첫 만남에서 한팀을 강조한 바 있어 금융혁신과 개혁 현안 일부에서 미묘한 입장 차이를 보인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수장의 방향성에 다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8일 오전 최 위원장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윤 금감원장과 만나 위-원간 협력방안 등에 대해 약 30분간 대화했다.

최 위원장은 윤 원장에게 "임명을 축하드린다"며 "전문성과 열의, 금융행정혁신위원장과 금발심의위원장 등 풍부한 경험을 갖고 있어 이번 정부의 철학과 정책의 취지, 정책환경 변화 등에 대해 누구보다 잘 이해하고 계신만큼 큰 역할을 해 주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앞서 지난해 금융위 민간자문기구인 금융행정혁신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이건희 삼성회장 차명계좌 과세, 은산분리 완화 불필요, 초대형 투자은행(IB)규제 강화, 근로자추천이사제 도입 등을 권고한 바 있다.

최 위원장은 "금감원이 금융감독기구 본연의 역할을 제대로 수행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윤 원장은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협력관계를 어떻게 하면 잘 유지할까에 대해서 얘기했다"며 "위원장께서 두 조직에 대해 해박하게 알고 계시니까 잘 이끌어 주실걸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금융위와 금감원은 소통채널을 활성화하고 금융현안 해결에 소홀함이 없도록 양 기관간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