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진에어, 항공면허 취소 검토 소식에 하락세
[특징주] 진에어, 항공면허 취소 검토 소식에 하락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정부가 진에어에 대해 항공 면허 취소를 검토했중이라는 언론보도에 하락세다.

9일 오전 9시17분 현재 진에어는 전거래일 대비 2150원(6.70%)내린 2만99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전날 언론보도를 통해 국토부가 지난주 김현미 장관 주재 비공개 대책 회의를 열고 진에어에 대한 항공 면허 취소를 검토했다는 이야기가 전해졌다. 

진에어의 등기이사를 맡았던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미국 국적자인 것이 원인이 됐다. 

항공사업법 제9조와 항공안전법 제10조는 외국인이 국내·국제항공운송사업자의 등기임원을 맡지 못하도록 규정하고 있지만, 조현민 전 전무는 2010년부터 6년간 진에어의 등기 이사를 맡았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국토부는 홈페이지에 항공법 위반 시 면허 취소 등을 면할 수 있다는 참고자료를 게재해 놓았고, 법무 법인 세 곳에 법리 검토를 의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