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생보협회와 변액보험 펀드주치의 제도 본격 운영
금감원, 생보협회와 변액보험 펀드주치의 제도 본격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금융감독원)
(사진=금융감독원)

[서울파이낸스 서지연 기자] 금융감독원은 생명보험협회와 변액보험을 판매하는 22개 생명보험사와 함께 '변액보험 펀드주치의' 제도를 본격 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변액보험이란 펀드 운영실적에 따라 투자수익률을 확보하는 생명보험 상품으로, 펀드 변경 등을 통해 지속적인 수익률 관리가 필요하다.

금감원이 운영하는 변액보험 펀드주치의란 변액보험판매자격이나 종합자산관리사 시험 합격자가 변액보험 가입자를 대상으로 펀드 선택과 변경 등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는 제도다.

개별 생보사 콜센터를 통해 변액보험 상담조회를 선택하고 변액보험 전용 콜센터를 연결하면 펀드주치의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주 상담 내용은 펀드주치의에게 기본적으로 계약자가 변액보험에 가입할 때 실시한 펀드적합도 평가 결과를 기반으로 처음 설정된 펀드 관련 자산규모 및 투자성향 등이다. 계약자 투자성향에 기초해 펀드 분류기준에 맞춰 투자 가능한 펀드 정보도 얻을 수 있다. 

계약자 본인의 성향보다 위험한 등급의 펀드로 변경하길 원할 때도 펀드적합도 재평가 등 절차를 안내받을 수 있다. 자산배분 전략 등 심화상담이 필요한 때에도 예약시간 콜백서비스를 이용하면 변액보험 특별계정 담당직원과 상담 가능하다. 

금감원은 제도가 잘 정착될 수 있도록 각 생보사 홈페이지에 배너를 설치하고 개별 가입자에 대한 서면안내 등 홍보를 독려할 계획이다. 

연내 변액보험 수익률과 변액보험 펀드주치의 연락처 등 정보를 매달 SMS로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변액보험 계약자가 펀드 선택과 변경을 위한 다양한 정보를 제 때 제공받을 수 있도록 추진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