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1Q 영업익 2450억원…전년比 115%↑
대림산업, 1Q 영업익 2450억원…전년比 1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대림산업은 올해 1분기 실적(연결기준)을 잠정 집계한 결과 매출 2조8331억원, 영업이익 2450억원, 당기순이익 2463억원을 기록했다고 26일 공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매출은 13% 늘었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15%, 65% 증가했다.

대림산업 측은 "국내 주택 실적 호조세 지속과 토목 원가율 회복 등 건설사업부 실적 개선에 힘입어 이익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부문별로 살펴보면 건설사업부 매출액은 2조185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1554억원을 기록, 전년 대비 무려 333% 늘었다. 주택부문의 실적 성장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분양 호조, 도급 증액 효과 등이 반영되고 토목부문 원가율도 회복되면서 이익이 증가했다.

석유화학사업부는 매출액 2975억원, 영업이익 232억원을 기록했다. 유가 상승에 따른 원재료 가격 상승과 폴리부텐 제품 경쟁사의 증설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실적이 다소 감소했다. 

대림산업의 세전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60% 증가한 3084억원, 당기순이익은 65% 증가한 2463억원을 기록했다. 석유화학계열 관계회사인 여천NCC가 양호한 유화 시황 지속에 힘입어 꾸준한 실적으로 순이익 확대에 기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