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 "엘리엇, 현대차그룹 지주사 전환 요구는 위법"
김상조 "엘리엇, 현대차그룹 지주사 전환 요구는 위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주회사가 금융회사 주식 소유 금지하는 법률과 상충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사진=공정거래위원회)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사진=공정거래위원회)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미국계 헤지펀드 엘리엇의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하라고 제안한 데 대해 "요구를 따르면 공정거래법을 위반하게 된다"며 부정적인 견해를 내놨다.

김 위원장은 26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2018 아시아 미래기업포럼' 행사장에서 "엘리엇의 요구는 부당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엘리엇은 최근 발표한 '현대 가속화 제안서'를 통해 현대차가 밝힌 지배구조 개편안에 공식 반대 의사를 밝혔다. 대신 현대차와 현대모비스를 합병하고서 지주사 전환을 하도록 하는 개편안을 제시했다.

만일 엘리엇의 요구를 따르면 현대모비스와 현대차를 합병한 후 그 아래 현대카드, 현대캐피탈 등 금융사를 자회사로 두게 된다. 이렇게 되면 산업자본인 지주회사는 금융회사 주식을 소유할 수 없다는 공정거래법을 위반하게 된다. 김 위원장은 이런 의미에서 엘리엇의 요구가 부당하다고 지적한 것이라고 공정위 측은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