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립 10주년' 현대차투자證, 1분기 실적 '好好'
'창립 10주년' 현대차투자證, 1분기 실적 '好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전이익 250억 '82.5%↑'…IB, 리테일 등 전 사업부문 호조
현대차투자증권 사옥(사진=현대차투자증권)
현대차투자증권 사옥(사진=현대차투자증권)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올해 창립 10주년을 맞은 현대차투자증권이 올해 1분기 기업금융(IB)와 리테일, 채권 등 전(全) 사업부문의 호조에 힘입어 뚜렷한 실적 성장을 일궜다.

현대차투자증권은 올 1분기 연결 기준 세전이익이 250억 원으로 전년 동기(137억원) 대비 82.5% 는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6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도 172억원으로 61% 증가했다. 세전이익과 당기순이익 모두 1분기 기준 최고치다.   
 
전통적으로 강점을 보이는 IB부문은 물론, 리테일, 채권 등 전 부문에서 고르게 이익을 내면서 호실적으로 이어졌다고 현대차투자증권 측은 설명했다.

부문별로 보면, IB부문에서는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프로젝트파이낸싱(PF) 및 기업금융 등으로 영역을 확대해 수익구조를 다변화하며 지난해에 이어 1분기에도 뚜렷한 실적 개선을 이뤘다.

특히, 1분기 순영업수익이 223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65% 증가하며 IB강자의 면모를 보였다. 또한, 우발채무는 올 3월말 기준 76.92%로 자기자본 이내에서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고 현대차투자증권 측은 설명했다.

리테일 부문은 글로벌 긴축과 무역 전쟁에 대한 증시 변동성 확대에 따른 거래대금이 크게 늘면서 호조를 누렸다. 위탁매매와 자산관리 부문에서 안정적인 수익을 내며 세전이익 기준 41억원을 기록,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채권부문에서는 해외 채권 등 수익원 다각화 및 역량강화를 통해 비우호적인 시장 상황 속에서도 양호한 실적을 기록하며 실적 성장세에 힘을 보탰다.

김택규 현대차투자증권 재경실장(전무)은 "IB를 비롯한 전 부문이 고르게 양호한 실적을 기록했다"며 "올해도 기존에 확보한 안정적 수익 기반을 견고히 다지는 동시에, 신규 수익원 창출 및 비용 효율화에 주력해 앞으로도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