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리카싱 소유 홍콩 '더센터' 빌딩 인수 참여
미래에셋대우, 리카싱 소유 홍콩 '더센터' 빌딩 인수 참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콩 '더센터' 빌딩(사진=미래에셋대우)
홍콩 '더센터' 빌딩(사진=미래에셋대우)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미래에셋대우가 단일 부동산 거래로는 역사상 세계 최대 규모인 홍콩 '더센터' 빌딩 인수에 참여한다.

미래에셋대우는 홍콩 더센터 빌딩 인수에 참여해 본사와 홍콩, 런던현지법인이 총 3억달러(3237억원)를 투자한다고 26일 밝혔다.

홍콩 업무지구인 센트럴에 위치한 더센터 빌딩은 홍콩 최대 부호인 리카싱 청쿵그룹 회장이 소유하고 있다.

다수의 홍콩 부호가 인수자에 포함된 이번 빌딩 거래 규모는 51억 달러(5조5000억원)에 달한다. 이 중 80%의 자금이 트렌치 A와 B로 구분된 선순위 담보부채권 발행을 통해 조달된다. 미래에셋대우는 트렌치 A 채권에 투자하는 방법으로 빌딩 인수에 참여한다.

트렌치 A 채권의 발행규모는 33억 달러로, 1년 6개월 만기의 기본 7.5% 금리와 1년 이후 12.5% 금리를 준다. 감정평가가치 대비 50% 미만의 낮은 LTV(주택담보대출비율) 등으로 현지에서도 투자 매력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홍콩의 핵심 오피스 빌딩 인수에 국내 투자자가 참여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으로 평가된다고 미래에셋대우 측은 설명했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이번 투자 참여로 세계 부동산 시장의 주요 투자자 중 하나로 발돋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홍콩 오피스 시장은 금융위기 이후 자산가격과 임대료가 연 2∼3% 안팎에서 매년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센트럴은 중국 본토 기업의 신규 오피스 수요 증가와 신규 빌딩의 공급 부족 등으로 인해 매년 높은 가격 상승률을 보이고 있다. 지난해 평균 오피스 거래 가격이 평당 1억 9000만원을 상회하는 등 '세계에서 제일 비싼 오피스 빌딩 시장'으로 알려져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