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우펀딩, 한국P2P금융협회 회원사 등록
한국경우펀딩, 한국P2P금융협회 회원사 등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경우펀딩이 지난 6일 한국P2P금융협회에 등록했다고 25일 밝혔다.(사진=한국경우펀딩)

[서울파이낸스 김용준 기자] 부동산 개인간(P2P)금융 한국경우펀딩이 지난 6일 한국P2P금융협회의 심사 기준을 모두 충족해 회원사로 정식 등록됐다고 25일 밝혔다.

한국P2P금융협회 가입을 위해서는 금감원 P2P가이드라인 준수를 기본으로 추가적인 협회 승인요건인 제3자 예치금 관리 시스템, 연체율 및 부실률 공시, 투자 위험 고지, 가이드라인 기준 준수, 업체 실사 등이 부합돼야한다.

최근 일부 P2P 업체들의 도덕성과 내부통제 안전장치 미비 등의 이슈로 많은 투자자들이 피해를 보고 있는 가운데, 한국경우펀딩은 금감원 등록 및 투자자의 채권 보전을 위한 법무법인 에이펙스와의 업무협약 등 안전장치도 마련했다.

한국경우펀딩 관계자는 "플랫폼 출범 이후 감정평가법인, 자산운용사, 법무법인과의 원리금수취권리대행 계약 등 여러 전문기관과의 업무 협약을 통해 투자자 보호 시스템을 더욱 강화했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