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밤부터 요란한 봄비 '최고 150mm'…'이상고온' 꺾인다
[날씨] 밤부터 요란한 봄비 '최고 150mm'…'이상고온' 꺾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온라인속보팀] 일요일인 22일, 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전남 해안·제주도를 시작으로 빗방울이 떨어지겠다. 비는 밤에 전국으로 확대되겠다.

이번 비는 23일까지 이어지겠다. 예상되는 비의 양은 전국 대부분 지역에 30에서 80mm로 봄비치고 양이 꽤 많겠다. 남해안에는 100mm 이상, 제주 산간에는 150mm 이상의 폭우가 쏟아지는 곳도 있겠다. 또 천둥과 번개를 동반하며 다소 요란스레 내릴 것으로 보여 주의해야 한다. 

이날 아침 최저 기온은 8∼16도, 낮 최고 기온은 14∼22도로 각각 예보됐다. 봄비가 내리면서 낮 최고 기온은 전날(21.4∼33.2도)보다 크게 떨어져 고온현상은 한풀 꺾일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아침 기온은 평년보다 높겠지만, 오전부터 비가 내리면서 낮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아지겠다"면서 "내일 오후부터 전국에 바람이 강하게 불겠으니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달라"고 조언했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을 나타내리라고 예상된다. 비가 오면서 대부분 지역에서 미세먼지 농도는 양호한 수준을 보이겠지만, 영남권은 오전 한때 '나쁨' 수준까지 농도가 높아질 수 있다.

오후엔 서쪽지방부터 차차 바람이 강하게 불기 시작하겠다. 서해상에는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있겠고 남해상과 동해상에도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특히 낮부터 비가 오는 지역은 가시거리가 짧을 것으로 보여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대부분 해상에서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겠으며 서해상과 남해상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

서울과 경기 일부, 강원, 충북, 경북 등에서는 21일 오후 기준으로 건조특보가 내려진 곳이 있다. 비가 오기 전까지 대기가 계속 건조할 수 있는 만큼 산불 등 각종 화재 예방에 신경 써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가 0.5∼1.0m, 남해 앞바다가 0.5∼1.5m, 동해 앞바다가 0.5∼2.5m로 각각 일겠다. 당분간 해상에는 안개가 끼거나 물결이 높게 일수 있어 항해하는 선박은 주의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