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리테일, 이란 이어 몽골 진출
BGF리테일, 이란 이어 몽골 진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7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BGF 본사에서 박재구 BGF리테일 사장(오른쪽 넷째)과 홍정국 BGF리테일 부사장(오른쪽 셋째), 몽골 프리미엄그룹 관계자 등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BGF리테일)

몽골 '센트럴 익스프레스'와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

[서울파이낸스 김태희 기자] 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이 이란에 이어 몽골에도 진출한다. BGF리테일은 17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BGF 본사에서 몽골 '센트럴 익스프레스'와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은 '마스터 프랜차이즈' 방식이다. BGF리테일이 브랜드, 시스템, 노하우 등을 제공하고 현지 운영사인 센트럴 익스프레스가 투자와 운영을 맡는다. BGF리테일은 현지 리스크와 투자비 등은 최소화하면서 지속적인 로열티 수입을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BGF리테일에 따르면 센트럴 익스프레스는 몽골 프리미엄그룹 계열 유통기업이다. 프리미엄그룹은 몽골 최대 규모의 광산·풍력발전 기업이다. 2015년 센트럴 익스프레스를 통해 몽골에 편의점을 선보였고, 이후 시장에서 독보적인 지위를 확보하기 위해 BGF리테일과 계약을 했다. BGF리테일은 30년 동안 편의점을 운영한 노하우를 가졌다.

BGF리테일이 몽골에 진출한 배경에는 한류도 한 몫 한다. BGF리테일 관계자는 "몽골은 한국 가요와 드라마 등이 큰 인기를 끌 정도로 한류에 익숙하고 한국 브랜드에 대한 호감도가 매우 높다"며 "전체 인구 중 35세 미만의 청년층이 약 65%를 차지하기 때문에 편의점 사업의 높은 성장이 기대되는 신흥 시장"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