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35개 기업, 아동 삶의 질 향상 위해 맞손
국내 35개 기업, 아동 삶의 질 향상 위해 맞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내 최대 사회공헌 연합체인 행복얼라이언스는 아동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최광철 SK그룹 수펙스추구협의회 사회공헌위원장(왼쪽)과 '2018 행복얼라이언스' 홍보대사 보아가 위촉장을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행복나눔재단)

기업 및 기관 특성 살려 '행복얼라이언스' 동참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국내 최대 사회공헌 연합체인 행복얼라이언스가 아동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사회공헌 공동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행복얼라이언스에 동참한 35개 기업은 17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서울 삼성동 에스엠타운 코엑스 아티움에서 진행된 '2018 행복얼라이언스 협약식'에는 한상훈 라이온코리아 대표, 임준호 한성기업 대표, 최성금 키자니아 코리아 대표, 남소영 SM엔터테인먼트 대표와 소속 아티스트 보아(BoA) 등 기업의 주요 관계자가 참석해 적극적인  협력을 약속했다.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행복얼라이언스는 올 한 해 '일상 속 나눔으로 행복을 채우다'는 슬로건 아래 다양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 사업범위를 확대해 △아동의 영양 증진 △위생 향상 △교육 격차 해소 △장애아동의 이동권 보장과 연관된 사회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기업과 기관은 각자의 전문성을 활용해 사회공헌 사업을 벌이고 임직원들과 일반시민들이 동참하는 다양한 기부활동과 참여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이다.

최광철 SK 수펙스추구협의회  사회공헌위원장은 "지난해 행복얼라이언스 참여 멤버사의 적극적인 협력과 임직원의 활발한 참여 덕분에 약 10만 개의 행복도시락과 영양 개선 상품을 지원하는 등 결식 우려 아동 문제를 해결하는 데 기여할 수 있었다"며 "올해에는 더 많은 기업이 동참할 수 있도록 사회공헌 네트워크에 대한 인지도를 높이는 한편, 시민들도 일상 속 참여를 통해 사회문제 해결에 동참할 수 있는 캠페인을 전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14개 기업으로 시작한 사회공헌 연합체인 행복얼라이언스는 2018년 현재 35개 기업이 멤버로 참여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행복 징검다리 캠페인, 크라우드펀딩, 행복도시락 배달, 플리마켓, 행복얼라이언스 파티 등 일상 속에서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활동을 통해 사회문제 해결에 동참하는 새로운 시각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