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 글로벌제약사 일본법인에 빈혈 바이오시밀러 수출
종근당, 글로벌제약사 일본법인에 빈혈 바이오시밀러 수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로고=종근당

CKD-11101 완제품 공급…계약금∙개발 단계별 마일스톤∙로열티 받아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종근당은 미국 글로벌제약사의 일본법인에 2세대 빈혈치료제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CKD-11101' 완제품을 수출하게 됐다고 16일 밝혔다. 종근당은 비밀 유지 계약에 따라 글로벌제약사 이름과 계약규모는 공개하지 않았다.

이번 계약으로 종근당은 글로벌제약사 일본법인에 CKD-11101 완제품을 공급하고 계약금과 주요 개발 단계별 마일스톤, 제품 출시 후 판매에 따른 로열티를 받는다. 일본법인은 일본 내 독점 판매권을 가졌으며, 앞으로 CKD-11101가 일본에서 허가를 받을 수 있도록 임상시험을 하게 된다.

종근당에 따르면 CKD-11101은 다베포에틴 알파를 주성분으로 하는 '네스프'의 바이오시밀러로, 만성신부전 환자의 빈혈치료에 효과적이다. 지난해 국내에서 임상시험을 마치고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품목 허가를 신청했으며, 올해 승인을 목표로 하고 있다. 승인이 완료되면 2019년 4월 세계 첫 네스프 바이오시밀러로 출시될 전망이다.

종근당 관계자는 "이번 계약은 약 4700억원 규모 일본 시장을 발판으로 삼아 2조8000억원 규모 글로벌 네스프 시장에 진출하는 교두보가 될 것"이라며 "CKD-11101을 시작으로 향후 다양한 바이오의약품 개발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종근당은 CKD-11101 외에도 지속형 단백질, 항체의약품 바이오시밀러와 바이오신약을 개발하고 있다. 황반변성 항체의약품 루센티스 바이오시밀러 물질 'CKD-701'은 전임상에 들어갔고, 항암이중항체 바이오신약 'CKD-702'은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 지원과제로 선정돼 전임상 단계에 있다. 종근당은 성공적으로 개발될 경우 기존 표적항암제 내성과 단점을 극복할 수 있는 혁신 신약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종근당은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CKD-506'에 대한 유럽 임상 1상을 완료하고 올해 2상에 진입할 예정이다. 희귀질환인 헌팅턴 질환 치료제 'CKD-504'는 지난해 미국에서 임상 1상을 시작했다. 차세대 항암제 'CKD-516'은 혈관을 파괴하는 기전을 가진 경구용 항암제로는 최초로 병용임상 1/2a상을 하고 있고, 표적항암제 'CKD-581'은 다발 골수종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 1상이 이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