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캐나다에서 존경받는 기업 5위
삼성전자, 캐나다에서 존경받는 기업 5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삼성전자 서초사옥(사진=서울파이낸스 DB)

갤노트 7 악재 털고 1년 만에 신뢰회복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삼성전자가 캐나다에서 존경받는 기업 5위에 선정됐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6년 갤럭시노트7 발화 사고로 지난해 20위권 밖으로 밀려났으나 1년 만에 상위 10위에 오르면서 캐나다 소비자들로부터 빠른 신뢰를 회복한 것으로 평가받았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캐나다 최대 시장조사업체 레저(LEGER)가 최근 발표한 '2018년 캐나다에서 가장 존경받는 기업(2018 Ranking of Canada's Most Admired Companies)' 리스트에서 삼성전자는 평판 지수(Reputation Score) 75점을 기록하면서 5위에 올랐다.

지난해 캐나다 생산공장을 폐쇄한 하인즈와 스마트폰 발화 사고가 있었던 삼성전자, 포인트 제도 변경으로 비난을 받은 에어마일즈 등 3개 업체의 순위가 급락했는데 이 가운데 유일하게 삼성전자가 1년 만에 원래 수준으로 회복했다고 레저는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2015년과 2016년에는 연속 7위를 기록했지만, 지난해 갤럭시노트7 사태 여파로 24위로 급락했으나 올해 수직 상승했다.

삼성전자는 밀레니얼 세대(1980~2000년 초반 출생)를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는 존경받는 기업 10위에 올랐다. 국내 기업 가운데서는 LG가 전체 순위에서 지난해 31위에서 올해는 30위로 한 계단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총 28개 업종 241개 기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캐나다 18세 이상 성인을 상대로 총 2만8332차례의 인터뷰 조사가 이뤄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