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현대카드, '해외송금 서비스' 출시 기념 수수료 면제
[이벤트]현대카드, '해외송금 서비스' 출시 기념 수수료 면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현대카드가 '현대카드 해외송금 서비스' 출시와 함께 수수료 면제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사진=현대카드)

[서울파이낸스 김용준 기자] 현대카드가 '현대카드 해외송금' 출시와 함께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현대카드 해외송금은 전용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저렴한 수수료로 간편하게 외화를 송금할 수 있는 현대카드 회원전용 서비스다.

일반적으로 해외송금에는 송금수수료 외에도 전신료, 중개수수료 등 부대 비용이 포함돼, 적게는 5000원부터 많게는 2만원에서 3만원까지 수수료가 발생한다. 하지만 현대카드 해외송금은 송금수수료 3000원만 지불하면 된다.

송금 소요시간은 일반적인 해외송금이 1일에서 5일가량 소요되는 반면, 현대카드의 서비스는 1일에서 3일 정도에 완료된다.

고객은 건당 최대 미화 3000달러, 연 최대 2만달러까지 송금 가능하며, 현재는 송금에 미국 달러를 포함해 유로화, 영국 파운드화까지 3가지 통화를 사용해 21개국에 돈을 보낼 수 있다.

별도의 계좌개설이나 공인인증서 설치, 영업점 방문과 같은 절차 없이 현대카드 아이디로 로그인해, 회원 본인의 카드 결제계좌에서 간편하게 송금할 수 있다는 점도 특징이다.

현대카드는 서비스 출시를 기념해 이벤트를 진행한다. 오는 5월 31일까지 현대카드 해외송금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은 송금수수료 3000원을 전액 면제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