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이르면 내일 '靑 김기식 질의서' 결론
선관위, 이르면 내일 '靑 김기식 질의서' 결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서지연 기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오는 16일 전체회의를 열고,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관련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가 선관위에 발송한 질의사항을 논의할 예정이다.

1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선관위 고위 관계자는 "매월 셋째 주 월요일 정례회의를 함에 따라 내일 오후 4시에 선관위에서 전체회의를 연다"면서 "조사국이 청와대의 김 원장 관련 질의사항에 대해 보고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밝혔다.

또 다른 고위 관계자는 통화에서 "내일 되도록이면 결론을 내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12일 △ 국회의원이 임기 말에 후원금으로 기부하거나 보좌직원들에게 퇴직금을 주는 행위 △ 피감기관의 비용부담으로 해외출장을 가는 행위 △ 보좌직원 또는 인턴과 함께 해외출장 가는 행위 △ 해외출장 중 관광 등 김 원장을 둘러싼 4가지 논란의 적법성 여부를 따지기 위해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명의로 선관위에 공식 질의서를 보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