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신금융硏 "조달원 다변화채권 만기 분산과 만기구조 장기화해야"

[서울파이낸스 김용준 기자] 미국 기준금리 인상으로 국내 금리가 인상하게 되면 카드·캐피탈사의 자금조달비용이 연간 최대 8300억원 증가할 것이라는 분석결과가 나왔다.

여신금융협회 산하 여신금융연구소는 15일 '최근 미국 기준금리 인상과 여전업 영향 점검'이라는 보고서에서 카드·캐피탈사의 조달금리가 시장금리 인상에 상응해 25∼50bp(1bp=0.01%) 오를 경우를 전제해 이같이 추정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카드·캐피털사는 그동안 저금리 기조의 혜택을 받아왔다.

카드사의 차입부채 규모는 2013년 46조5000억원, 2015년 57조6000억원, 지난해 69조7000억원으로 꾸준히 증가했으나 조달비용은 2013년 1조8400억원, 2015년 1조7700억원, 지난해 1조6100원으로 오히려 감소했다. 평균 조달금리가 2013년 3.96%, 2015년 3.07%, 지난해 2.31%로 하락한 영향 때문이다.

보고서는 조달금리 인하로 2014∼2017년 연평균 조달비용이 2500억원 감소한 것으로 추정했다.

보고서는 향후 카드사의 조달금리가 시장금리 인상에 따라 25bp 또는 50bp 오르면 조달비용은 1700억원 또는 3500억원 늘어날 것으로 추정했다.

캐피탈사도 마찬가지다. 저금리 시절에는 조달금리가 낮은 덕분에 조달비용이 연평균 2500억원 절감됐다. 하지만 조달금리가 25bp 또는 50bp 상승하면 조달비용은 2400억원, 4800억원 증가할 것으로 추산됐다.

캐피탈사의 조달비용 증가 예상액이 카드사보다 많은 것은 차입부채 규모가 카드사보다 크기 때문이다. 캐피탈사의 지난해 차입부채는 95조8000억원으로 카드사보다 26조1000억원 많았다.

보고서는 카드·캐피탈사의 자금조달비용 상승과 대출 관련 국내 자본시장 중심의 조달원을 다변화하고 채권의 만기 분산과 만기구조 장기화로 조달비용 상승 위험에 대비해야 한다고 제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