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서지연 기자] 보험업계 인수·합병(M&A) 시장의 '최대 매물'로 꼽히는 ING생명보험 매각과 관련, ING생명 최대주주인 MBK파트너스는 13일 "ING생명 지분 매각에 대해 최종결정을 내린 상황이 아니다"고 밝혔다.

ING생명은 이날 투자자·애널리스트들에게 보낸 'IR(기업설명) 레터'에서 "최근 ING생명 지분 매각과 관련한 언론 보도에 대해 MBK파트너스로부터 오늘 확인받은 사항"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MBK파트너스는 ING생명의 지분 59.1%를 보유하고 있다. MBK파트너스는 "59.1% 지분 및 경영권 매각과 관련해 아직 그 어떤 딜(거래)도 성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인수자도 전혀 결정된 바 없다. 거래와 관련한 어떤 조건도 합의된 바 없다"고 했다.

현재 시장에선 KB금융지주와 신한금융지주가 비은행 사업 다각화 등을 이유로 ING생명 인수를 타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ING생명은 "ING생명이 시장에서 가장 압도적인 RBC(지급여력) 비율과 함께 견실한 펀더멘털을 보유한 회사로서 2018년에도 보장성 신계약의 높은 성장세와 함께 견조한 재무적 성과를 지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