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금융권, 보이스피싱 등 금융범죄 척결 공조
금감원·금융권, 보이스피싱 등 금융범죄 척결 공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범죄 의심 정보 공유 시스템 구축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금융당국과 금융권이 보이스피싱, 보험사기 등 사회 불안을 야기하는 금융범죄에 공동 대응키로 했다.

금융감독원은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본원에서 은행연합회 등 21개 금융유관기관과 '민생침해 금융범죄 척결을 위한 범금융권 협의체'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논의했다.

금융당국과 범 금융권은 금융범죄 척결을 위해 총력 대응하고 있지만, 최근 보이스피싱에 대한 대국민 피해가 확대되는 등 금융범죄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실정이다.

협의체는 이들 범죄가 인터넷·첨단통신기술과 결합하면서 다양하고 교묘하게 진화하고 있고, 범죄단체가 조직화・국제화하면서 어느 한 기관의 노력만으로 대처가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에 협의체는 국민의 재산권 보호를 위한 다각적인 대책을 논의하고 적극 추진키로 했다.

우선 감독당국과 금융권은 공동으로 금융범죄 의심 정보 공유 시스템을 구축, 금융범죄에 대한 단속 기반을 확충한다.

금융회사의 금융범죄 피해를 예방하고 대응 역량을 높이는 데 주력한다. 금융회사의 피해예방 활동 수준 평가 시스템을 도입하고, 업권별 연수원을 통해 금융회사 임직원 교육을 강화한다. 아울러 홍보 동영상 공동 제작 등을 전국민 피해예방 캠페인을 전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