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H 발주유형별 계획(단위=천억원).(자료=LH)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LH는 잠정 계획 총 9조2000억원에서 1조원 늘어난 총 10조2000억원 규모의 공사‧용역 발주계획을 최종 확정했다고 2일 밝혔다.

LH는 지난 2월 토지사업 2조9000억원, 건설사업 6조3000억원 총 9조2000억원 규모의 잠정운영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후 운영계획 확정 과정에서 '주거복지로드맵' 등 정부정책을 반영하기 위해 청년주택, 신혼희망타운, 공공실버주택 등 수요자 맞춤형 주택공급을 확대하면서 건설사업 규모가 6조3000억원에서 7조3000억원으로 증가했다.

확정된 유형별 발주계획을 살펴보면 △종합심사 71건 5조원 △적격심사 578건 3조4000억원 △시공책임형CM 9건 8000억원 등으로 잠정 계획보다 각각 7건, 12건, 2건 증가했다.

공종별로는 일자리 창출 등 경제적 파급효과가 큰 건축공사가 5조9000억원으로 1조1000억원 증가했고, 토목공사는 1조6000억원이며, 그 외 전기‧통신공사가 1조4000억원, 조경공사는 5000억원이다. 이번 확정된 세부 발주계획은 LH 홈페이지 전자조달시스템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운태 LH 계약단장은 "주거지원을 위한 정부의 ‘주거복지로드맵’ 정책 수요에 차질이 없도록 일정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공공부문 최대 규모 발주금액으로 총 14만8000명의 직·간접 일자리 창출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