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1%나눔재단, 네팔 오지마을에 중학교 신축
현대오일뱅크 1%나눔재단, 네팔 오지마을에 중학교 신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현대오일뱅크 1%나눔재단은 네팔 고르카 지역에 중학교를 신축했다고 21일 밝혔다. 중학교 준공식에 참석한 학생들 모습 (사진=현대오일뱅크)

베트남 유치원, 초등학교, 도서관 이은 네 번째 해외 교육사업

[서울파이낸스 전수영 기자] 현대오일뱅크 1%나눔재단은 네팔 고르카 지역에 중학교를 신축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1%나눔재단이 2013년 베트남 쏜남에 유치원을 건립한 이후 네 번째 해외 교육사업이다.

이번 사업은 엄홍길 휴먼재단과 함께했다.

고르카 지역은 산악인 엄홍길 씨가 1996년 세계에서 여덟 번째로 높은 마나슬루봉을 등반할 때 인연을 맺은 곳이다. 수도 카트만두에서 북서쪽으로 150km 떨어진 해발 1800m의 산악지대로 접근성이  떨어져 교육환경이 매우 열악하다.

특히 2015년 4월 발생한 규모 7.8의 네팔 대지진의 진앙이기도 한 이 지역의 버거워띠 중학교는 지진 당시 지반이 붕괴돼 학생들이 가건물에서 수업을 받아왔다.

20일 열린 준공식에는 이용대 현대오일뱅크 상무, 고인수 현대오일뱅크 1%나눔재단 사무국장, 이재후 엄홍길 휴먼재단 이사장과 엄홍길 상임이사를 비롯해 고르카 중학교 학생과 교사, 지역주민 등 총 200여 명이 참석했다.

고인수 사무국장은 "미래의 주역이 될 아이들이 희망을 잃지 않고 꿈을 이루어 가는 데 이 학교가 작은 보태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2층짜리 건물 2동, 총 12개 교실은 최대 400여 명의 학생을 수용할 수 있다. 현재 중학생은 200명 미만이지만 향후 고등학교 과정까지 이곳에서 마칠 수 있도록 공간을 확보할 예정이다.

한편 현대오일뱅크는 대기업 최초로 매월 임직원 급여 1%를 재원으로 1%나눔재단을 설립, 소외된 이웃을 위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저소득층 어르신들에게 점심을 제공하는 '1%나눔 진지방', 소외계층의 동절기 난방을 지원하는 '사랑의 난방유' 등 다양한 사회공헌 사업을 펼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