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배 "원대한 기업 향해 박차"…라네즈 호주 상륙
서경배 "원대한 기업 향해 박차"…라네즈 호주 상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라네즈 호주 현지 브랜드 광고 (사진=아모레퍼시픽그룹)

시드니·멜버른·브리즈번 세포라 입점, 아모레퍼시픽·이니스프리 브랜드 추가 예고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이 호주 화장품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14일 아모레퍼시픽그룹은 화장품 브랜드 라네즈(LANEIGE)를 호주 시드니, 멜버른, 브리즈번에 있는 세포라(Sephora)에 입점시켰다고 밝혔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이 호주에 선보인 화장품 브랜드는 라네즈가 처음이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라네즈 워터 슬리핑 마스크, 워터뱅크 에센스, 립 슬리핑 마스크를 비롯한 수분 연구 기반 제품을 앞세울 예정이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은 올해 신년사를 통해 중국, 아세안과 같은 거점 시장에서 성장을 가속화하고 중동과 유럽을 비롯한 신시장을 적극적으로 탐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보복'으로 부진한 성적표를 받아들자 새 활로를 찾아 나선 것이다.

서 회장은 이날 "오랜 준비 끝에 호주 소비자들과 만나게 됐다. 라네즈를 시작으로 아모레퍼시픽만의 특이성(Singularity)이 담긴 다양한 브랜드를 호주 고객들에게 선보일 계획"이라며 "세계 시장을 지속적으로 개척해 원대한 기업(Great Brand Company)을 향한 여정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글로벌 시장 분석 기관인 유로모니터 분석 자료를 보면 호주 화장품 시장 규모는 2016년 기준 약 7조원으로, 연평균 5%대 안정적인 성장을 이어오고 있다. 럭셔리·프리미엄 제품군 비중은 35%며, 1인당 화장품 소비액이 세계 상위 5개국 안에 들 정도로 성숙한 선진 시장으로 꼽힌다.
 
아모레퍼시픽그룹에 따르면 호주 소비자들은 세계 화장품 트렌드에 큰 관심을 기울인다. 자외선이 강한 환경 영향으로 피부 관리에 많은 시간과 노력을 투자한다. 건강한 피부를 바탕으로 한 자연스러운 화장을 선호하는 편이며, 'K-뷰티'에 대한 인지도와 호감도 높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수년 전부터 호주 소비자에 대한 분석을 통해 진출 여부를 타진해왔다. 올해 초엔 멜버른에 호주 법인을 설립했다. 특히 호주 화장품 전문점 메카(Mecca)에서 유통·마케팅을 총괄한 캐롤라인 던롭(Caroline Dunlop)을 첫 호주 법인장으로 선임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오세아니아 지역 화장품 마케팅 전문가인 캐롤라인 던롭의 지휘로 라네즈가 호주 시장에 일찍 안착할 것으로 기대한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라네즈 뒤를 이어 아모레퍼시픽(AMOREPACIFIC)과 자연주의 브랜드 이니스프리(Innisfree)를 호주에 선보일 계획이다. 회사 측은 "아모레퍼시픽만의 뷰티 철학과 기술력이 집약된 다양한 브랜드를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호주 시장에 '아시안 뷰티(Asian Beauty)' 정수를 적극적으로 전파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