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야쿠르트, 홀몸노인 돌봄사업 강화
한국야쿠르트, 홀몸노인 돌봄사업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야쿠르트 아줌마가 서울시 용산구 동자동의 홀몸노인에게 제품을 전달하며 안부를 묻고 있다. (사진 = 한국야쿠르트)

사회복지재단 예산 12억 확대…작년 전국 3300여명에게 발효유 86만개 전달  

[서울파이낸스 박지민 기자] 한국야쿠르트 사회복지재단은 홀몸노인 돌봄사업을 확대하고 고령화시대에 필요한 복지 지원을 늘린다고 14일 밝혔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독거노인수는 2015년 137만명에서 오는 2025년 225만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통계청도 지난해 1인가구 중 65세 이상 비율이 24%에 달하며 2025년 30%까지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재단은 홀몸노인 돌봄사업 예산을 12억원으로 지난해보다 3억원가량 늘리고 사업의 전문성을 높일 계획이다. 지자체, 관공서, 사회단체 등 관계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질적수준을 향상하고 지원대상을 확대하는 한편, 다양한 분야 복지 증진에 나선다.

한국야쿠르트는 지난해 30억원의 출연금으로 사회복지재단을 설립하고 홀몸노인 돌봄 등 노년층 복지 증진에 힘을 쏟았다. 재단은 전국 3300여명의 홀몸노인에게 1년간 발효유를 전달하고 안부를 살피는 활동을 펼쳤다. 지금까지 홀몸노인에게 지급된 발효유는 약 86만개에 달한다.

한경택 한국야쿠르트 사회복지재단 이사장은 "지난 1년간 지역사회에서 소외된 노년층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올해는 예산을 확대하고 관계기관과 협업을 통해 전문성을 강화해 나눔 문화 확산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