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1200만달러 규모 UN 기관용 차량 납품
현대·기아차, 1200만달러 규모 UN 기관용 차량 납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용차 이어 日·美 제치고 승용 부문 품질 인정받아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현대·기아자동차와 코트라(KOTRA)는 최근 UN 본부에서 시행한 기관용 차량입찰에 참여해 향후 5년간 최대 1000대 규모, 수출액 1200만달러 규모의 물량을 수주했다고 14일 밝혔다.

현대·기아차의 이번 UN 낙찰은 지난 2010년 420대 규모의 중형버스 납품에 이은 두 번째로, 입찰에 참여한 도요타, GM 등 UN 시장을 이미 선점하고 있는 일본 및 미국의 자동차 업체를 제치고 대규모 물량을 낙찰 받았다. 까다롭기로 정평이 난 UN의 공개 경쟁입찰에서 상용차에 이어 승용차도 품질과 가격 경쟁력을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상상한 의미가 있는 것으로 평가받는다.

또한 현대·기아차는 이번 입찰 과정에서 현대모비스를 부품 공급사로 지정돼 자동차 부품 분야에서도 국내 업체의 품질과 경쟁력을 인정받는 쾌거를 거뒀다.

이번 입찰을 통해 UN에 공급하는 현대차 아반떼와 기아차 프라이드, K3, 쏘렌토는 향후 UN 마크를 달고 전 세계 UN 및 산하기관이 사용할 예정이다. CNN이나 BBC 등 전 세계 언론을 통해 현대·기아차 브랜드가 직접 노출됨에 따라 브랜드 신뢰도와 이미지 제고 측면에서 상당한 마케팅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UN 공개 경쟁입찰에서 기존 공급자였던 도요타와 GM 등 유수의 경쟁사를 제치고 승용차 부문에서도 공급사로 선정된 것은 품질과 경쟁력을 인정받은 뜻 깊은 성과다"며 "UN 조달시장 진출 성공을 토대로 전 세계 정부를 대상으로 하는 각국 조달시장 참여를 대폭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