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흥식 금감원장 '채용비리 연루' 의혹에 사임(상보)
최흥식 금감원장 '채용비리 연루' 의혹에 사임(상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흥식 금융감독원장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서지연 기자] 채용비리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결국 사의를 표명했다. 하나은행 특혜 의혹이 제기된 지 사흘 만이다.

12일 금감원 관계자는 "최 원장이 직접 사의를 표명했다"며 "추후 어떤 절차를 거칠지는 현재 논의 후 밝힐 것"이라고 밝혔다.

금감원장은 대통령이 임명하는 자리여서 청와대가 사표를 수리하면 최 원장의 사임이 확정된다.

최 원장은 2013년 하나금융지주 사장 재직 시절 하나은행 공채에 응시한 친구 아들을 채용해 달라고 인사 담당자에게 추천한 의혹이 드러나면서 채용비리 논란의 중심에 섰다.

그는 동기 아들이 지원했다는 얘기는 전했으나 취업을 요청하거나 시험 점수를 조작하는 등 채용비리에는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하지만 금융권 중심으로 불거진 채용비리사태를 근절하기 위해 강력히 정책을 펼쳐온 현 금감원장의 채용비리 연루라 자리를 지키기엔 어려움이 따랐던 것으로 분석된다.

앞서 금감원은 이날 오전 최 원장이 연루된 채용비리 의혹을 규명할 특별검사단을 구성하고 본격 대응에 나서겠다는 방침을 밝히기도 했다. 

이로써 최 원장은 역대 금감원장 가운데 최단 기간 안에 사임하게 됐다. 제11대 금감원장인 최 원장은 지난해 9월 11일 취임 이후 6개월 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