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사외이사, 하루 정도 일하고 연봉 2216만원
카카오뱅크 사외이사, 하루 정도 일하고 연봉 2216만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한국카카오은행의 사외이사들이 지난해를 통틀어 하루 남짓 일하고 2000만원이 넘는 보수를 챙겨 논란이 일고 있다.

12일 카카오뱅크가 은행연합회에 공시한 지배구조 및 보수체계 연차보고서를 보면 카카오뱅크의 사외이사 6명은 지난해 평균 27시간 활동했으며 기본급 2216만원을 받았다. 시급으로 계산하면 평균 86만원 수준이다.

홍준기 사외이사는 이사회 5회와 임원후보추천위원회 1회, 보수위원회 2회 등 8차례 회의에 참석해 총 21시간 일했다.

가장 많은 활동을 한 노재균 이사도 이사회 6회, 임원후보추천위원회 1회, 위험관리위원회 6회 등 총 32시간을 사용했다.

카카오뱅크가 지난해 4월 영업을 시작한 점을 고려하더라도 다른 은행들에 비해 현저히 적은 시간을 활동하고 상대적으로 많은 급여를 받아가고 있었다.

케이뱅크의 경우 사외이사 6명의 평균 활동시간은 약 106시간, 보수는 4495만원이었다. 평균 시급 42만원 정도다.

시중은행의 사외이사들은 통상 200~300시간 일하고 평균 6500만원의 연 보수액을 받았다.

특히 우리은행의 경우 사외이사들은 평균 330시간을 일했다. 중국 국적의 톈즈핑(田志平) 푸푸다오허 투자관리유한공사 부총경리도 한국을 오가며 지난해 총 322시간 활동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