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수·신협 지난해 순이익 2조원 '17%↑'…사상최대
농·수·신협 지난해 순이익 2조원 '17%↑'…사상최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용준 기자] 농·수·신협과 산림조합 등 상호금융조합들이 지난해 전년보다 17% 증가한, 사상최대의 연간 2조원 넘는 순이익을 올렸다.

1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상호금융의 당기순이익은 지난해 2조959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전년보다 3007억원(16.8%) 증가한 것이다.

예금·대출 등 금융 영업에 해당하는 신용사업 부문의 순이익은 3조5987억원으로 2016년보다 4465억원(14.2%) 늘었다.

대출 규모가 커지면서 이자이익이 9017억원(9.6%) 증가, 손실에 대비한 충당금 적립액 증가분(2964억원, 43.5%↑)을 메우고도 남은 것이다.

상호금융의 순이익은 2010년(1조9896억원) 이후 사상 최대 규모라고 금감원은 밝혔다.

외형을 보여주는 조합 수는 지난해 말 2256개다. 부실조합 구조조정 등으로 1년 전보다 5개 줄었다. 조합원은 2778만명으로 47만명 늘었다.

상호금융 총자산은 472조5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36조5000억원(8.4%) 증가했다. 조합당 평균 자산은 2095억원이다.

총여신이 321조3000억원으로 31조8000억원(11.0%) 늘었고, 부채 등 총수신은 400조6000억원으로 33조5000억원(9.1%) 늘었다.

대출 연체율은 1.18%로 2016년 말(1.24%)보다 0.06%포인트(p) 하락했다. 고정이하여신비율도 1.32%로 같은 기간 0.06%p 낮아졌다.

자본적정성을 나타내는 순자본비율은 7.80%로 1년 전보다 0.05%p 올랐다.

금감원은 상호금융의 대출 중 부동산 경기에 민감한 토지·상가·주택담보대출 비중이 큰 만큼, 자산 건전성이 악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이에 금감원은 상호금융에 신(新) 총부채상환비율(DTI)과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을 도입하는 등 여신심사를 선진화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