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민단체, 서해·한반도 평화 촛불운동 선언
인천시민단체, 서해·한반도 평화 촛불운동 선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8일 오전 인천 남동구 인천시청 현관에서 서해5도 생존과 평화를 위한 인천시민대책위원회와 서해5도 어민단체가 '서해5도 한반도기'를 앞세운 채 평화촛불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인천평화복지연대)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인천지역에서 활동하는 시민단체들이 어민단체와 함께 서해와 한반도 평화를 위한 촛불운동을 선언했다. 서해5도 생존과 평화를 위한 인천시민대책위원회(대책위)와 서해5도 어민단체는 8일 오전 인천 남동구 구월동 인천시청 현관에서 평화촛불선언 기자회견을 열었다. 

대책위와 어민단체는 "평창올림픽에 대규모 북측 참여와 남측 대북특사 방북으로 4월 3차 남북정상회담 개최 합의에 이르렀다"며, "평화의 분기점에서 비정상적인 전쟁 체제를 바로 잡는 평화의 촛불을 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서해평화를 기원하는 뜻으로 '서해5도 한반도기'를 새롭게 만들었다"면서, "분쟁지역 서해5도 해상에서 어민들은 서해5도 한반도기를 어선에 달 것"이라고 선언했다.

이날 서해5도 어민들은 "5도서 주민의 생존권과 안전하고 자유로운 조업환경을 보장받기 위해 남북 간 군사 분쟁과 남남 간 이념적 갈등을 지양하고, 온전하고 항구적인 평화체제를 원한다. 이러한 뜻을 같이 하는 시민과 평화촛불운동에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어민들은 서해5도 충돌방지를 위한 남북군사회담 개최, 안전한 일상과 정주환경을 위한 정책 수립, 백령도-대청도-연평도 어장 연결 등을 인천시장 예비후보한테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