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날씨] 흐리고 포근, 미세먼지 주의…대기 건조 '불조심'
[주말날씨] 흐리고 포근, 미세먼지 주의…대기 건조 '불조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온라인속보팀] 토요일인 24일, 전국이 포근하겠다. 강원영서와 충북북부, 경북북부 내륙지역에 23일부터 내린 눈은 24일 새벽까지 이어지겠으며 예상 적설량은 1㎝ 안팎이다. 구름이 많겠고 전날 찾아든 미세먼지가 전국 곳곳을 떠돌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4∼6도, 낮 최고기온은 3∼14도로 예보됐다. 최저기온과 최고기온 모두 전날보다 다소 오른다. 서울은 최고기온이 7도, 대전은 10도, 광주는 12도, 부산은 14도로 예상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당분간 기온이 평년보다 조금 높겠다"면서 "내륙지역을 중심으로 낮과 밤 기온 차가 크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현재 건조특보가 내려진 남부지방과 충청 일부 지역, 강원 동해안 외 중부지방도 차차 대기가 건조해지겠다. 이날 서해안과 중부 내륙지역을 중심으로 곳곳에 안개가 짙게 끼겠다.

바다에서는 서해에 짙은 안개가 발생하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호남·부산·경남 '나쁨', 다른 권역에서는 '보통'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전망됐다. 특히 오전에는 수도권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나쁜 수준을 보이겠으나 낮부터 남부지역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립환경과학원은 23일부터 있던 미세먼지에 외국에서 오는 미세먼지가 더해지면서 24일 낮보다 밤에 미세먼지 농도가 높을 것으로 내다봤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먼바다에서 0.5∼2.5m, 남해 먼바다에서 0.5∼2.0m, 동해 먼바다에서 1.5∼4.0m 높이로 일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