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박윤호 기자] 국제유가가 큰 폭으로 올랐다.

14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3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1.41달러(2.4%) 상승한 60.6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3월물 브렌트유도 같은 시각 배럴당 1.72달러(2.74%) 오른 64.44달러에 거래됐다.

미국의 원유재고가 예상보다 소폭 증가했다는 소식에 투자심리가 호전됐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은 지난주 미국 원유재고가 180만 배럴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시장의 전망치 260만 배럴을 크게 밑도는 수준이다.
 
국제금값도 강세를 나타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 인도분 금 가격은 전날보다 온스당 27.60달러(2.1%) 상승한 1,358달러에 마감됐다. 1월 소비자물가(CPI) 지표를 통해 인플레이션 압력이 확인되면서 상대적으로 안전자산인 금의 투자 매력이 부각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