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나항공 '창립 30주년'을 기념해 아시아나항공 신입 캐빈승무원들이 아시아나항공 본사에서 축하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서울파이낸스 박윤호 기자] 아시아나항공은 14일 서울 강서구 아시아나타운 '오즈홀(OZ Hall)'에서 김수천 아시아나항공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 248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 30주년' 기념행사를 했다. 

행사는 아시아나항공의 지난 30년 역사를 돌아보고, 새로운 30년을 준비하기 위한 슬로건을 공유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특히 창립 30주년을 기념해 실시된 유공자 포상식에서는, 회사를 위해 헌신한 7개 팀(단체상) 및 128명(개인상)의 직원에게 표창장이 수여됐으며, 장기근속자 1284명에 대한 시상도 함께 이뤄졌다.

이날 행사에서는 새로운 30년을 위한 슬로건 발표도 함께 진행됐다. 'A Beautiful Way to the World'로 명명된 아시아나항공의 새로운 슬로건은, '이해관계자들과의 아름다운 동행(A Beautiful Way)'과 '더 넓은 세계로 나아가는 항공사(To the World)'의 의미를 담고 있다.

이날 김수천 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아시아나항공의 창립은 27년간 이어지던 국내 항공시장의 독점체제를 무너뜨려 참신하고 차별화된 서비스로 시장 경쟁의 새 바람을 불러일으켰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며 "2016년부터 진행해오고 있는 경영정상화 과정을 통해 회사가 턴어라운드의 기반을 마련하는 데 성공한 만큼, 미래를 향해 더 크게 도약할 수 있는 경쟁력 있는 항공사로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창립 30주년을 맞아 각종 특별 이벤트를 실시하고 있다. 지난 6일부터 '마이크로 사이트'를 오픈해 창립 30주년 기념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인천공항에서는 설 연휴 기간인 15~16일 이틀간 '포춘쿠키'와 '즉석 기념사진 서비스'를 제공하는 이벤트 등도 실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