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가람 청렴클러스터' 결성·운영에 큰 점수

   

[서울파이낸스 박윤호 기자] 한국전력공사는 '2017년 부패방지 시책평가'를 실시한 결과, 지난 2012년 이후 5년 만에 최고등급인 1등급을 달성했다고 14일 밝혔다.

부패방지 시책평가는 국민권익위원회 주관으로 각급 기관의 자발적인 반부패 노력을 평가·지원해 공공부문 청렴 수준 제고라는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2002년부터 매년 실시되고 있는 제도다. 올해는 전체 256개의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했다.

주요 내용으로는 기관별 청탁금지 제도운영, 청렴교육 의무화, 부패·공익신고 활성화 등 반부패 국정과제 중점 평가 및 기관장 등 고위직의 반부패 의지, 청렴업무 추진과정에서 구성원 참여, 부패취약분야 제도개선 및 반부패 시책 개발 등 총 39개 과제다.

특히 한전은 빛가람 혁신도시 입주기관 및 인근 지자체와 함께 '빛가람 청렴클러스터'를 결성·운영함으로써 청렴 거버넌스 운영 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혁신도시 내 공공기관 중 유일하게 1등급을 달성했다.

이성한 한전 상임감사는 "임직원 모두의 반부패 의지와 청렴에 대한 관심이 좋은 결실로 나타난 것"이라며 "앞으로도 더욱 적극적인 반부패 대책을 수립해 추진할 것이다"고 말했다.